2020.12.15 19:37 수정 19:57

문재인 정부 방역당국이 아스트라제네카사가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과 관계없이 우리나라 식품의약품 안전처의 절차에 따라 진행된다고 밝혀 큰 파장이 예상된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2본부장은 15일 정례 브리핑에서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 백신 도입과 관련해 “미국 FDA 승인 여부와 상관없이 우리나라의 절차에 따라 진행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 FDA는 미국 기관이고, 우리나라는 우리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결정 과정을 거치게 된다”라고 부연했다.

문재인 정부가 아직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아스트라제네카사의 백신을 확보한 상태에서 코로나 3차 대유행을 겪으며, 늑장 백신 확보에 대한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일정에 차질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정부가 FDA를 배제하고 백신 접종을 발표한 것은 화이자나 모더나등 FDA 승인 혹은 승인이 예정된 세계적 기준의 검증을 마친 백신들에 대해 우리는 상반기 중 확보가 불가능하다는 고백이기도 하다.

일부 외신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사의 백신에 대한 FDA 승인은 2021년 중반이 넘어야 가능하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 만약 이대로 간다면 FDA 승인을 받지 않은 아스트라 제네카사의 백신을 국민 혈세(血稅)로 수입하고, 국민 대부분이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사태가 발생하여 FDA 승인까지 이를 냉동 보관하는 촌극(寸劇)도 예상된다.

이웃 나라 일본은 이미 화이자사의 백신 1억 2천만 회분, 모더나로 부터 5000만 회분을 확보하고, 늦어도 2021년 1월에는 백신 접종을 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정부가 15일 발표한 아스트라 제네카사의 백신에 대한 ‘우리 방식의 검증’ 소식을 접한 누리꾼은 “1200억을 들여 홍보한 K 방역의 결론은 마루타였다”라고 하며 탄식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식약처 직원들은 턱이 돌아가도 백신을 접종하겠지만, 그 자식들에게는 과연 맞힐 수 있을까?”라며 조롱했다.

온라인 편집부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금지

본 기사 내용을 인용할 경우 프리덤 앤 라이프(Freedom And Life)로 출처를 표기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