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9 11:23 수정:12:03

· 라임·옵티머스 사건 핵심은 ‘권력형 게이트’

· 김종인 비대위원장 “특검 해야”, 공식화

안철수 국민의 당 대표가 19일 정·관계 로비 의혹이 불거진 라임·옵티머스 사기 사건에 대해 국민들께 수 많은 거짓말을 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수사서 배제하고, “특별 검사에 의한 재수사가 불가피 하다”고 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해외 순방 자리에 옵티머스 사태의 몸통인 이혁진 대표가 어떻게 나타 났는지 국민들은 의아해 한다고 지적했다. 사실상 문재인 대통령의 해명을 요구한 것이다.

안 대표는 페이스북에 올린 성명서를 통해 “거짓말과 정권에 맹종하는 지금의 수사 체제로는 진실 규명이 어렵다”며, 공정한 수사를 위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이성윤 서울중앙 지검장을 수사와 보고에서 완전히 배제”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 수사 협조를 지시한 것은 늦었지만 잘한 결정”이라면서도, “(옵티머스 사건) 핵심 관계자 중 하나인 사기꾼 변호사가 어떻게 민정 비서관실 행정관으로 임용할 수 있었는지, 대통령의 민주당 대표 시절 민주당 당무 감사위원이 될 수 있었는지 과정과 배경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야권인 국민의 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라임 사기 범죄자(김봉현)의 발언을 전적으로 신뢰할 수 없지만, 그의 입에서 야권 인사의 이름도 나왔기에, 검찰 조사 전에 자체 조사를 통해 국민 앞에 사실 관계를 밝혀 여권의 방해 공작을 막을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안대표는 “권력형 게이트가 존재하지 않을 때까지, 오늘 보다 내일이 더 깨끗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이 땅의 양심 세력, 합리적 개혁 세력들이 분노하며 함께 힘을 모아야한다”고 강조했다.

김종인 국민의 힘 비상대책 위원장도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김봉현 스타 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서신을 언급하며 “라임·옵티머스 사건과 관련해 검찰총장과 법무장관 사이에서 상상할 수 없는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라며 특검을 공식화했다.

 

온라인 편집부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금지

본 기사 내용을 인용할 경우 프리덤 앤 라이프(Freedom And Life)로 출처를 표기해 주시기 바랍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