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4 13:38 

 

검찰이 라임 자산운용 사건과 관련, 라임 자산운용의 전주(錢主) 김봉현 전 스타 모빌리티 회장(46·수감 중)의 정관계 로비 창구인 이강세 전 스타 모빌리티 대표(58·수감 중)의 정치권 로비 의혹 수사 핵심인 청와대에 출입기록과 폐쇄 회로(CCTV) 등을 요구했지만 청와대가 이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강세 전 대표는 검찰에서 “지난해 7월 28일 청와대 사무실에서 강기정 당시 정무수석을 만나 ‘라임에 대한 금감원 감사가 종결돼야 한다’라는 말을 전했다”고 진술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봉현 전 회장도 검찰에서 “이 전 대표가 강기정 전 수석에게 전달하겠다고 해서 5000만 원을 건넸다”라는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상 두 사람이 구속 중인 상태에서 말을 맞출 이유가 없다는 측면에서 강 전 수석을 포함한 청와대는 명백한 수사대상이다.

더욱이 이들이 법정 진술하는 과정에서 언론에 알려진 자체만으로 검찰의 수사도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이런 상황을 고려 한 것인지 알 수 없지만, 검찰은 신속하게 지난 7월 청와대가 검찰이 요청한 출입기록과 폐쇄 회로(CCTV) 등을 거부한 사실을 밝혔다.

이를 받아 청와대는 출입기록과 폐쇄 회로(CCTV)를 거부한 이유로 “국가의 중대한 이익을 현저히 해칠 수 있고, 사생활의 비밀 또는 자유를 침해할 수 있다”는 것을 들었다. 청와대가 거부한 이유도 난해하지만 검찰은 빠져나가고, 청와대가 대응한 방식으로 비칠 수 있는 부분으로, 특검이 불가피한 상황이 연출된 장면이다.

이런 가운데 주호영 국민의 힘 원내대표는 14일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심판과 선수가 한편인데 이걸 누가 믿겠느냐”라며 “지금 다 (청와대에) 장악돼 있고 수사도 왜곡하고 있는 팀들이 결론을 내면 국민이 믿지 않으며, 계속 이것이 확대 재생산되고 국력 낭비를 겪을 수 있다”라고 말하며 특검 도입의 불가피성을 주장했다.

이에 여당인 민주당의 김태년 원내 대표는 야당이 주장하는 것은 정치 공세라고 주장하며, 특검에는 선을 긋고 있다.

온라인 편집부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금지

본 기사 내용을 인용할 경우 프리덤 앤 라이프(Freedom And Life)로 출처를 표기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