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07 13:27 

· 트럼프 대통령 코로나 확진으로 한국 정부 노력 무산

문재인 정부가 오는 11월 4일 미국 대통령 선거 이전에 북한 김여정 노동당 제1 부부장의 미국 방문 주선을 시도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복수의 한미일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7일 도쿄 발로 단독 보도했다.

지난 5일 본 매체가 단독 보도한 “트럼프 코로나 확진, 미북 간 ‘빅딜’ 연기”의 후속 보도가 일본에서 나온 셈이다.

요미우리는 미국 대선 과정에서 수세에 몰린 트럼프 대통령이 외교에서 점수를 얻어 재선에 성공하면 나중에 신세를 갚을 것이라는 식으로 북한을 설득했다고 보도했고, 한국이 이를 중재했다고 보도했다.

 

▲2018년 싱가포르 회담에서의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 그리고 김정은과 김여정

2019년 하노이 회담의 쓰라린 경험이 있는 북한을 배려해 김여정을 대안으로 미국 방문을 추진했다고 전했다.

이를 위해 지난 8월 20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국가정보원이 “김여정이 국정 전반에 대해 위임 통치를 하고 있다”라고 보고한 것도 “방미를 향한 정지작업”이라고 견해를 밝히며, 국정원의 개입을 시사했다. 그러면서, 김여정이 7월 10일 담화를 통해 미국 독립기념일 행사가 수록된 DVD를 꼭 얻고 싶다고 밝힌 것 또한 김정의의 허락을 받은 ‘방미의 사인’이라고 덧붙였다.

결국 걸림돌은 회담의 의제였던 것이라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미국이 원하는 것은 북한의 영변 핵시설 폐쇄 이상이었고, 북한은 대북 제재의 전면적인 해제를 원하고 있어 그 접점으로 한국 측이 9월 이후 제시한 종전 선언이 해결책으로 부상했다고 전했다. 북한에는 ‘체제 보증’의 실마리가 되고, 트럼프 대통령 입장에서도 선거전에 내세울 수 있는 외교 성과가 될 수 있다고 봤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지난달 22일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씨의 북한군에 의한 피격 직후 김정은이 이례적으로 통지문을 보내 사과하고, 문재인 대통령도 수습에 나선 것은 “북미 관계에 악영향을 피하기 위해서”라고 전하며, 김정은과 문재인 대통령의 기대가 상당했음을 시사했다.

요미우리는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한 예정일인 7~8일 양일간 한국 정부와 미국 정부는 김여정 부부장의 방미를 최종 조율할 계획이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에 감염되고, 폼페이오 장관의 방한도 보류되면서 옥토버 서프라이즈가 절망적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 보도가 국내에 전해진 직후, 외교부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즉각 부인했다.

 

온라인 편집부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금지

본 기사 내용을 인용할 경우 프리덤 앤 라이프(Freedom And Life)로 출처를 표기해 주시기 바랍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