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06 06:05

“대통령님의 자녀 혹은 손자라고 해도 지금처럼 하실 수 있겠습니까?”

북한군에 피격돼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씨(47)의 아들 친필 편지가 5일 공개됐다. 이모씨의 친형 이래진 씨(55)가 공개한 편지는 고등학교 2학년인 이군 자신을 북한군에게 억울하게 피격당한 공무원의 아들이라는 소개로 시작한다.

이어 자신의 아버지가 월북했다는 정부 주장에 대해 반박하는 글로 이어 갔다. 이군은 “아버지는 여느 때와 다름없이 통화를 했고 동생에게는 며칠 후에 집에 오겠다며 화상 통화까지 하셨다”면서 “수영을 전문적으로 배운 적이 없는 저희 아빠가, 마른 체격의 아빠가 38km의 거리를 그것도 조류를 거슬러 갔다는 것이 진정 말이 된다고 생각하시는지 묻고 싶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가는 그 시간에 아빠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지 왜 아빠를 구하지 못하셨는지 묻고 싶다”라며 “지금 저희가 겪고 있는 이 고통의 주인공이 대통령님의 자녀 혹은 손자라고 해도 지금처럼 하실 수 있겠습니까?”라고 말하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책임을 돌렸다.

또 “어린 동생은 아빠가 해외로 출장 가신 줄 알고 있다”라며 “며칠 후에 집에 가면 선물을 사준다고 하셨기에 아빠가 오기만을 기다리며 매일 밤 아빠 사진을 손에 꼭 쥐고 잠든다”라고 했다. 이군은 “이런 동생을 바라봐야 하는 저와 엄마의 마음은 갈기갈기 찢어지고 있다”라며 “왜 우리가 이런 고통을 받아야 합니까?”라고 했다.

이군은 “(아빠는) 대한민국의 공무원이었고 보호받아 마땅한 대한민국의 국민이었다”라며 “나라의 잘못으로 오랜 시간 차디찬 바다 속에서 고통받다가 사살 당해 불에 태워져 버려졌다”라며 가족들이 겪는 아픔을 단적으로 표현했다.

마지막으로 이군은 “대통령님께 간곡히 부탁드립니다”로 시작했다. 이어 “아빠는 대한민국의 공무원이었고 보호받아 마땅한 대한민국의 국민이었다”라며 “저와 엄마, 동생이 삶을 비관하지 않고 살아갈 수 있도록 아빠의 명예를 돌려 달라”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호소했다.

 

▲북한군에 피격돼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씨(47)의 아들 친필 편지 (출처: 페이스북 캡처)

 

온라인 편집부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금지

본 기사 내용을 인용할 경우 프리덤 앤 라이프(Freedom And Life)로 출처를 표기해 주시기 바랍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