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05 09:15 

 

·주호영, 공무원 이씨 피살 관련 청문회 열어야

·北 “靑 제안에도 일주일째 침묵”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4일 북한이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씨 피격 사망사건과 관련, “북한군 상부에서 ‘7.62mm 소총으로 사살하라’고 지시한 것을 우리 군 정보당국이 파악했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이같이 밝히며, “우리 군 특수 정보에 따르면 북한 상부에서 ‘762하라’고 지시했다. 북한군 소총 7.62mm를 지칭하는 것”이라며 “사살 하란 지시가 분명히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시신이 소훼된 게 확실하다면 수색을 계속하는 이유가 뭔지도 궁금하다”며 “해수부 직원의 유해 송환과 사건의 진실 규명을 위해 청문회를 비롯한 모든 가능한 조처를 하겠다”고 밝혔다. 사실상 청와대와 여당에서 사살하라는 구체적 지시가 없었다는 말에 대해 반박에 나선 것이다.

그는 관련 정보 출처에 대해서 ” 저희 조사단이 국방부와 합참을 방문해서 SI(Special Intelligence ·특수정보) 내용을 파악하려 했지만, 접근이 안됐다”며 “국방부와 국정원 쪽에서 나온 거라 볼 수 있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의 발언에 민주당은 “기밀 누설”로 규정했다. 국회 국방위 간사인 황희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하나둘씩 곶감 빼먹듯 국가기밀 사항을 흘리고 계신다”며 “누구에게 들었는지 설명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북한은 청와대의 지난달 27일 ‘진상 규명을 위한 남북 공동조사’제안에 일주일째 답을 하지 않고 있다.

온라인 편집부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금지

본 기사 내용을 인용할 경우 프리덤 앤 라이프(Freedom And Life)로 출처를 표기해 주시기 바랍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