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25 09:07

정부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금융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코로나 2차 대유행 조짐 속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로 인해 중소기업, 자영업, 소상공인 등 취약 계층의 자금 사정이 악화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25일 서울 명동 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 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가 급변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차관은 고용 시장에도 집중하기로 했다. 57만 5천 개의 직접 일자리 사업과 특수 고용 노동자 등 일자리 사각지대에 대한 긴급고용안정지원금과 같은 사회안전망 구축에도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김 차관은 긴 장마와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에 대한 재난지원·복구가 빠르게 이어지도록 가용 자원을 총동원하겠다”라며 “농산물 수급 안정에도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밝혔다.

김 차관은 글로벌 경제금융 상황에 대해 여전히 어둡다고 전망했다.

김 차관은 “미·중간 갈등 우려가 지속하고 있다”면서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와 유럽중앙은행(ECB)이 하반기 중 성장과 고용의 하방 위험이 확대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세계무역기구(WTO)도 내년도 세계 무역에 대해 ‘L자형’ 궤적이 현실적”이라는 발표를 전했다.

 

 

 

온라인 편집부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금지

본 기사 내용을 인용할 경우 프리덤 앤 라이프(Freedom And Life)로 출처를 표기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