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덤 앤 라이프 단독]

2020.07.15 12:09

박지원 국정원장 내정자를 북한에서 임명 요구한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예상된다.

정통한 대북 소식통은 “북한이 박지원을 국정원장으로 강력히 요구한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전하며, “북한이 현재 처한 복합적 난국 타개 돌파구로 정보와 돈이 모이는 국정원을 선택한 것을 주목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를 받아들여 박지원 전의원을 국정원장으로 내정한 것은 ” 입법부까지 장악한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에 주는 복합적 메시지”라고 그 의미를 부여했다.

소식통은 정적(政敵)으로 분류되는 박지원 전 의원을 내정한 점에 대해서도 “문재인 대통령은 알아서 할 것으로 예상하는 박지원을 통해 퇴임 이후 걱정을 피할 수 있고, 국정원장 내정부터 퇴임 이후까지 껄끄러운 그를 자연스럽게 정리할 수 있다”라는 이중 포석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본 매체에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이번에 방한한 비건이 ‘미·중 新냉전’의 전선에서 반중(反中) 연대에 참여하라는 모종의 메시지와 함께 ‘선택지’를 문재인 정부에 던져두고 간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밝히며, “내가 알고 있다면(북한의 박지원 국정원장 임명 요구) 미국도 이미 알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이며 “미국이 비건이 아닌 다른 사람도 보내 메시지를 전달할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여운을 남겼다.

그는 선택지의 리스트 첫 항목이 무엇이냐는 본 매체의 질문에는 끝내 답변을 거부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홍콩 특별 지위 박탈 행정명령·제재법’ 서명과 때를 맞춰 문재인 정부에 건넨 미·중 사이의 선택지 속에 북한이 포함된 것으로 해석되며, 루비콘 강을 건넌 ‘미·중 新냉전’의 전선(戰線)에서 문재인 정부의 선택이 주목된다.

프리덤 앤 라이프 VIDEO

박지원, 북한에서 요구한 국정원장

온라인 편집부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금지

본 기사 내용을 인용할 경우 프리덤 앤 라이프(Freedom And Life)로 출처를 표기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