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 “24일 72시간 내에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 폐쇄 하라”

· 미국·유럽뿐 아니라 국내에서도 호의적 여론 급속 형성

2020.07.23 06:39

미국이 중국을 ‘新냉전’ 전선(戰線)으로 몰며 외교 단절까지도 고려한 행동에 돌입하고 있다.

미국 국무부는 22일(현지 시간) 중국으로부터 ‘지적 재산권’과 ‘미국인의 개인 정보 보호’ 이유를 들어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을 24일까지 폐쇄할 것을 명령했다.

AP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이오(Mike Pompeo) 장관은 22일 (현지시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을 통해 중국 국적자들의 미국과 유럽에서 지적 재산권 침해가 지속적으로 문제가 돼 왔다고 지적하며 폐쇄 명령 이유는 지적 재산권 탈취에 있음을 확인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또한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 폐쇄에 동의했음을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그동안 참모들이 끓임 없이 제기해왔던 전선(戰線)의 중심에 있음을 알리며, 이를 더욱 확대할 것을 시사했다.

데이비드 스틸웰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이 미국 내 중국군에 의한 연구 절도의 ‘거점’이라고 주장했다고 NYT가 22일 전했다.

 

22일 화요일 저녁 미국 국무부가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을 24일까지 폐쇄할 것을 명령하자 중국이 일급 기밀로 보이는 서류들을 태우고 있다. (사진 출처:WSJ)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기자회견에서 “국제 관계와 국제법을 심각하게 위반하는 조치”라며 “미국이 잘못된 결정을 취소하지 않을 경우 중국은 합법적이고 필요한 대응을 하겠다”라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은 중국이 우한 주재 미국 총영사관을 폐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2일(현지 시간) 주미 중국 대사관에 폭탄 살해 위협이 있었다며 미국 비난에 가세했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 “미국 정부가 부채질한 증오의 결과로 중국 대사관이 폭탄·살해 협박을 받았다”라고 덧붙이며, “미국은 잘못된 결정을 철회해야 한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주미 중국 대사관에 대한 폭탄 살해 위협에서 보다시피 미국 여론은 ‘우한 발(發) 코로나 재앙’과 ‘지적 재산권 탈취’가 하나로 묶여 분노의 표적이 중국을 향하는 것으로 보인다. 11월 대선을 앞두고 수세에 몰린 트럼프 대통령이 분위기 반전을 위해서라도 전선(戰線)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국내 여론 또한 ‘미국의 중국 손보기’에 우호적이다. 인터넷을 중심으로 보수와 진보 가릴 것 없이 의외의 결과가 나타나고 있어 ‘미·중 新 냉전’의 국제 정세 속에 문재인 정부의 행동반경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편집부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금지

본 기사 내용을 인용할 경우 프리덤 앤 라이프(Freedom And Life)로 출처를 표기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