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11:15

 

북한이 반인도 범죄를 이유로 북한 국가보위성과 인민보안성(사회안전성)을 제재한 영국에 반발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11일 조선중앙통신 인터뷰에서 “지난 6일 미국의 꼭두각시인 영국이 인권유린과 관련한 독자제재법이라는 것을 발표하면서 탈북자 쓰레기들이 제공한 허위·날조 자료에 기초하여 우리 국가보위성과 사회안전성을 첫 제재 대상으로 지정하는 엄중한 도발행위를 감행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영국의 이번 처사는 미국의 대(對) 조선 적대시 정책에 편승한 너절한 정치적 모략 책동”이라며 “그 무슨 독자성을 주장하며 EU(유럽 연합)에서 탈퇴했으면 미국의 꽁무니만 졸졸 따라다니지 말고 제 주견을 가지고 처신하여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하며 민감하게 반응했다.

앞서 도미니크 라브 영국 외교장관은 지난 6일 영국 하원에서 발표한 ‘세계 인권 제재 결의안 2020’을 통해 북한의 경우 정치범 수용소와 관련해 국가보위성 7국과 인민보안성 교화국을 처음으로 제재 대상에 포함했다.

이에 대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즉각 성명을 통해 환영 입장을 나타낸 바 있다.

 

온라인 편집부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금지

본 기사 내용을 인용할 경우 프리덤 앤 라이프(Freedom And Life)로 출처를 표기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