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13:10 

문재인 대통령 다음으로 영향력을 가진 정치인 박원순 서울 시장이 10일, 숨진 채 발견되어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북악산 일대를 수색하던 경찰 기동 대원과 소방대원, 인명구조견은 이 날 0시 1분 북악산 숙정문 인근 성곽 옆 산길에서 박 시장의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9일 오후 5시 17분쯤 박 시장 가족의 실종 신고를 받고 7시간여 수색을 진행했다”라며 “삼청각과 숙정문 중간 지점에서 박 시장이 숨진 채 발견 됐다”라고 말했다. 타살 흔적은 없었다고 경찰은 덧붙였다.

박 시장은 9일 오전 10시 44분 서울 종로구 가회동 서울시장 공관을 나서 와룡 공원 CCTV에 마지막 모습을 보인 뒤 자취를 감췄고,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경찰 635명, 소방 138명 등 총 773명의 인력과 야간 열 감지기가 장착된 드론 6대, 수색견 9마리 등을 동원해 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현장 수색 중이던 소방 구조견이 시신을 가장 먼저 발견했고, 뒤따르던 소방대원과 기동 대원이 이를 확인했다.

박 시장은 8일 전직 여비서 A 씨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 당했다는 사실이 일부 언론에 알려지며 취재가 시작되자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

박원순 시장의 일정 관리를 맡은 것으로 알려진 전직 비서 A 씨는 8일 변호사를 대동하고 서울 지방 경찰청에 출석해 밤샘 피해자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경제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전직 비서 A 씨는 박원순 시장을 위력에 의한 성추행 혐의로 고소했고, 시청 내에 피해자가 여러 명이라고 구체적으로 진술했다. 

문화일보 보도에 따르면 박 시장은 이 소식이 알려진  8일 오후 측근들과 대책 회의를 가졌고 사퇴를 포함한 대응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서울시는 사실 관계 확인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다음 날 9일 박 시장은 오전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등산복 차림으로 시장 공관을 나서 딸에게 들른 후 북악산으로 향한 것으로 보인다. 

박 시장은 9일 시장 공관을 나서며 책상 위에 유서를 남긴 것으로도 알려졌다. 서울시가 공개한 유서에는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라는 말로 시작해 “모두 안녕”이라는 말로 끝맺는다. 8일 오전까지만 하더라도 왕성한 시정 활동을 이어가던 정황을 종합하면 극단적 선택의 표면적 이유는 ‘미투(Me Too) 사건’에서 찾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박원순 시장 유언장 전문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

내 삶에서 함께 해주신 모든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오직 고통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게 내내 미안하다.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

모두 안녕.

온라인 편집부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금지

본 기사 내용을 인용할 경우 프리덤 앤 라이프(Freedom And Life)로 출처를 표기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