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한국정부와 국민에게 동시에 던진 메시지

2020.06.19.

18일(현지시간) 미국 국방부 고위관리는 한반도 전략자산 전개 및 대규모 연합훈련 재개에 대해 “동맹 한국과 상시 논의하는 사항”이라며 “미국의 이익과 인도·태평양지역 평화와 안정에 도움이 된다”라고 말했다. 미 국방 고위관리가 직접 전략자산 배치 및 연합훈련 배치논의를 볼턴 사건이 터진 미묘한 시기에 공개한 것도 이례적이지만, 한국과 논의 중이라는 사실을 언급한 것은 한국정부와 국민에게 동시에 던지는 메시지로 평가된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19일(현지시간) 데이비드 헬비 국방부 인도·태평양안보 담당 차관보 대행은 전화 브리핑에서 “최근 며칠간 극명하게 상기한 것처럼, 북한은 계속해서 이 지역에 심각한 위협을 계속 제기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한 질문에는 “향후 며칠 또는 몇주 어떤 일이 벌어질지 말하긴 힘들지만 어떤 종류의 위협과 도발에 대해서도 항상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헬비 차관보는 한·미간 대규모군사훈련 재개와 전략자산 반입에 관한 질문에 “미래의 결정에 관해 앞서 나가지 않을 것”이라고 하며 아직 한국 정부와 논의중에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이어 ” 이는 동맹으로서 우리가 한국 국민을 위해 가장 효과적인 연합 억지력 및 방어전력을 제공하는 것을 보장하기 위해 한국과 상시 논의하는 사항 중의 하나”라고 말하며, 한국 정부 뿐 아니라 국민들에게 직접 이를 알리는 목적도 있다는 여운을 남겼다. 그러면서 “아주 솔직히 말해서 우리의 이익을 지키고 전체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보존하는 데도 도움이 되는 것”이라며 발언을 구체화했다.

한편,이날 헬비 차관보는 지난 15일(현지시간) 마크 에스퍼 국방 장관이 싱가포르 일간 신문에 기고한 글에서 언급한 북한에 대한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다시 한번 강조했다.

온라인 편집부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금지

본 기사 내용을 인용할 경우 Freedom And Life로 출처를 표기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