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년까지 제로 금리 유지

· 고용과 디플레이션 방어에 주력···자산 거품 유발 고려치 않아 

·  YCC(수익률 곡선 제어· Yield-Curve Control)를 통한 처방

· 2022년까지 제로 금리 유지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 의장은 10일(현지시간) 중앙은행이 코로나 팬데믹의 피해가 치유될 때까지 미국 경제에 경기부양을 지속할 것이라는 강력한 메시지를 보냈다.

FOMC의 향후 금리 전망을 보여주는 지표인 점도표(dot plot). 적어도 2명의 이사를 제외한 전원이 2022년까지는 금리를 0.1%(제로금리)로 유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사진 출처:블룸버그)

미 연준은 이 날 열린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의 정례 회의를 통해 기준 금리를 기존 0.00~ 0.25%로 동결했다. 올해 미국 경제 성장률은 -6.5%, 실업률은 9.3%로 예상했다. 미연준은 이와 함께 공개한 FOMC(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 이사들의 향후 금리 전망을 보여주는 지표인 점도표 (dot plot · 사진 위)를 통해 2명의 회원을 제외한 전원이 2022년까지 기준 금리를 0.1%(제로 금리)로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연준은 코로나 팬데믹 이전 수준의 경제 활동으로 돌아가려면 거의 3년이 걸릴 것으로 추산하면서 일부 비둘기파 전문가들의 ‘V자형 반등’에 대해 경계했다.

·고용과 디플레이션 방어에 주력···자산 거품 유발 고려치 않아

파월 의장은 5월의 임금 보고서가 예상치를 휠씬 웃도는 놀라운 결과에 대해서도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

파월 장관은 “예상치 보다 나은 5월 임금 보고서가 노동 시장에 저점을 찍을 수 있다”고 말했지만 “너무 많은 사람들을 놀라게 한 것은 상황이 얼마나 불확실한지를 보여주는 명백한 증거”라고 말했다. 그는 “경제 회복의 속도는 코로나 팬데믹의 억제 성공 여부에 달려 있다”고 말하며, 노동시장이 회복하는 데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10일 (현지시간) 그랜트 손튼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다이앤 스윙크는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연준은 고용 회복의 승리를 보지 못하고 있고, 디플레이션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고 언급했다.

최악의 실물 경제와 기업의 밸류에이션에 비해 자산 가격이 비싸 보인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파월 의장은 이 날 화상으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자산 거품 우려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고용과 디플레이션 방어에 치중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자산 거품 유발을 고려치 않고 있음을 언급하며, 어느 정도의 자산 거품은 용인하겠다는 의미를 시장에 전달했다.

이 발언이 전해진 직후, 미국 뉴욕 3대 지수는 출렁거렸지만, 기술주와 바이오주를 중심으로는 반등하며 마감했다

· YCC(수익률 곡선 제어· Yield-Curve Control)를 통한 처방

파월 의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수익률 곡선 제어(YCC:Yield-Curve Control)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FOMC가 YCC에 대해 과거 어떤 효과를 냈는지 보고를 받았고, 다음 회의에서도 논의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을 이어갔다.국내에서는 국채금리 상한제로 불리는 이 방법을 언급한 것은 코로나 팬데믹 2차 대유행 등으로 인해 상황이 더욱 악화될 경우에 대비한 안정 의지를 시장에 강조한 것이란 분석이다.

온라인 편집부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금지
본 기사 내용을 인용할 경우 Freedom And Life로 출처를 표기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