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에 북한인권 이슈가 불어 닥친 2012년,가장 악명 높았던 회령에 위치한 22호 수용소 폐쇄 했으나, 이 곳에 있던 정치범들을 기차를 이용해 14호, 15호, 16호 정치범 수용소로 이동 확인

-NK 워치-

5일 북한인권단체 NK워치는 “북한 인권에 대한 국제 옹호활동의 효과”(Effects of international advocacy toward Human Rights of North Korea)라는 이름의 방대한 보고서를 공개했다. 5장까지 이루어진 보고서에서 국제사회가 꾸준히 북한 주민의 인권개선을 촉구한 결과 유의미한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일례로 1980년대 말부터 1990년대 초까지 6곳의 정치범 수용소가 해체됐고, 김정은 집권 이후에 2곳이 더 해체되어 4곳만 남은 점을 들었다. 다만 해체된 정치범 수용소의 수감자들이 모두 풀려나지 않았고, 일부가 이감되면서 남아 있는 정치범 수용소의 규모가 커졌다는 사실을 지적하면서, 북한 당국의 인권 인식과 정책이 개선됐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NK워치는 본 보고서를 토대로 UN 인권 사무소 관계자들과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전략 수립을 위한 비공개 라운드 테이블 미팅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NK워치는 “향후에도 북한 인권 증진을 위해 UN인권사무소와 지속적인 협력을 모색할 예정”이라며 “북한 인권 증진을 위한 주춧돌이 될 수 있도록 변함없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NK 워치가 공개한 북한 정치범 수용소 현황

① 정치범 수용소(관리소) 14호, 15호, 16호 정치범 수용소(관리소)와 25호 정치범교화소의 모습 (붉은 색) ②1980년대 말부터 1990년대 초까지 해체된 정치범 수용소(노란색) ③ 김정은 집권 이후 폐쇄한 두 곳(파란색) ④악명 높았던 22호 정치범 수용소의 정치범들은 기차를 통해 14호,15호 16호 수용소로 이동 시킨 것으로 파악 ⑤ 악명 높았던 15호 요덕 수용소는 폐쇄 시키고, 바로 옆으로 이동하여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 ⑥ 특히, 25호 정치범 수용소는 장애인 시설을 확장 중인 것으로 파악 (출처: NK워치)

                    북한 인권 개선 촉구 이후 유의미한 변화가 일어난 22호 정치범 수용소의 전·후 모습  

한 번 들어가면 살아서 나오지 못한다는 22 호 정치범 수용소의 변화된 모습. 사진 속 붉은 지점은 본부 건물과 사람을 태운 것으로 추정되는 화장장 위치 (2010년,사진 좌) 2012년 이후 완전하게 없어진 모습(2018년 사진 우) (출처:NK 워치 캡쳐)
온라인 편집부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금지
본 기사 내용을 인용할 경우 Freedom And Life로 출처를 표기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