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발의 명분을 갖춘 북한,전략적 도발 수순

북한이 대북전단 살포를 명분 삼아 9일 12시부터 청와대 핫라인을 포함한 남북 간 모든 통신 연락선을 차단·폐기한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2020년 6월 9일 12시부터 북남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유지해 오던 북남 당국 사이의 통신 연락선, 북남 군부 사이의 동서해통신연락선, 북남통신시험연락선,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와 청와대 사이의 직통통신연락선을 완전 차단·폐기하게 된다”라고 보도했다. 

통신은 지난 8일 대남사업 부서 사업총화회의에서 김여정 당 제1부부장과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대남 사업을 철저히 대적 사업으로 전환해야 한다”라고 강조하면서 “배신자들과 쓰레기들이 저지른 죄값을 정확히 계산하기 위한 단계별 대적사업계획들을 심의하고 우선 먼저 북남 사이의 모든 통신 연락선들을 완전 차단할 것에 대한 지시를 내렸다”고 전했다. 

통신은 특히 “남조선 당국과 더이상 마주앉을 일도, 논의할 문제도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 면서 “남조선 것들과의 일체 접촉공간을 완전 격폐하고 불필요한 것들을 없애버리기로 결심한 첫 단계 행동”이라고 밝혔다. 사실상 추가 도발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정원에서 대북 정보관을 지낸 곽길섭 원코리아 대표는 그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지금은 김정은의 전략적 도발이 사실상 카운트다운된 상황”이라고 전망했다. 국내·외 대북 전문가들 또한 북한이 SLBM, ICBM 등 신형 전략 무기 발사를 강행하며, 미국 대선을 앞둔 트럼프 대통령에게 메시지를 보낼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온라인 편집부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금지
본 기사 내용을 인용할 경우 Freedom And Life로 출처를 표기해 주시기 바랍니다.